웃고 있는 패블릿, 울고 싶은 TV