호통만 친 국회, 동양 소비자보호는 없었다