글로벌 1위 삼성폰, 中·日시장 희비 엇갈렸다