[어닝 17·2Q]현대상선, 여전히 안갯속