[어닝 17·2Q]미래에셋대우, 합병 후 첫 1위 탈환