현금흐름 빡빡한 경남기업 `투기등급` 강등