[어닝 17·3Q]LG전자, 눈높이가 너무 높았나