제약사 오너일가, 지주사 지분확대 \'잰걸음\'