삼정KPMG, 백운찬 전 관세청장 영입