KAI, 김조원 사장 취임 후 움직임 빨라졌다