[현대重 인사]①세대교체…강환구 단독대표 체제