포스코, ‘라면 상무’ 위기를 기회로