다시 웃어야 할 이유를 찾은 이·순·우 회장