DK아즈텍 ‘쇼크’…동국제강 ‘무거운 발걸음’