‘잘나가는’ 계열 증자…영풍 장영진 회장에 쏠린 눈