CJ, 총수 공백 앞두고홍보라인 강화