공들이는 알란텀 비틀…최창영 명예회장 행보는