최태원 SK 회장 기부주식, 한 주 만에 현금된 사연