• 유튜브
  • 검색

강의

    • 원종우과학과사람들 대표
    • 음악인이자 문화운동가이자 과학 저술가다.
      3년간 누적 다운로드 1000만 건을 기록한 과학 팟캐스트 <과학하고 앉아있네>를 진행하고 있다. <조금은 삐딱한 세계사>, <태양계 연대기>, <파토의 호모 사이언티피쿠스> 등을 저술했다. 방송작가로서 참여했던 SBS 에너지 다큐멘터리 <코난의 시대>는 2009 휴스턴 영화제 다큐멘터리 부문 대상을 받기도 했다.
    • 임종태대전창조경제혁신센터장
    • 연세대에서 전자공학과와 공학 석·박사를 마치고 1993년 SK텔레콤에 입사했다.
      이후 기술분야에서 줄곧 일해오면서 성장협력 TF장, 기술정책 TF장, 기술연구원장 등을 역임했다. 2006년 한국무선인터넷표준화포럼 의장, 2009년부터 2014년까지 한국클라우드컴퓨팅연구조합 이사장을 지냈고, 이화여자대학교 겸임교수 및 한국통신학회 부회장으로 활동중이다.
    • 고정현우리은행 플랫폼사업부 본부장
    • 지난해 반향을 일으킨 위비뱅크를 탄생시킨 주인공이다.
      인터넷 전문은행의 시범모델로 시작, 은행권 모바일뱅킹 새 플랫폼으로 자리잡았다. 이런 성과를 인정받아 지난 연말 금융발전유공 금융감독원장상을 받았다. 올해부터는 서울시가 핀테크산업 육성과 일자리창출을 위해 출범한 '핀테크산업 자문단' 자문위원으로 활동하고 있다.
    • 최재붕성균관대 기계공학부 교수
    • 정보통신기술(ICT) 전문가로 통한다.
      성균관대 창조경제추진본부장과 국회 제4차산업혁명포럼 ICT 신기술위원회 위원장을 맡고 있다. 미래창조과학부-산업통상자원부 착용형 스마트기기추진단장과 삼성전자 소프트웨어 센터 사물인터넷(IoT) 분야 자문교수도 역임했다. 삼성 사장단 회의, GS그룹 사장단, 신세계 그룹 등에서 강의를 진행해왔다.
    • 최현식아시아미래인재연구소 부소장
    • 미래사회 변화에 주목하고 있는 미래학자다.
      미래사회에 대비한 경제 및 경영전략, 미래인재 양성을 위한 연구에 몰두하고 있다. 삼성전자와 현대차 등 국내 주요기업은 물론 서울대 한양대 등에서 미래사회 변화를 주제로 특강을 진행해 왔다. 현재 아시아미래인재연구소에서 ‘미래예측 방법론’ ‘미래예측 시나리오’ 등 미래에 대한 다양한 주제로 강연과 워크숍을 진행하고 있다.

산업혁명4.0 기획기사

  • [산업혁명 4.0]원종우 "현실과 가상 융합, 올해부터 본격화"

  • "가상과 현실 세계가 뒤섞이는 융합의 시대가 올해부터 본격적으로 열릴 것이다. 앞으로는 현실과 디지털 세상의 경중을 따지기 어려워지게 된다"

  • 임일곤 기자

  • [산업혁명 4.0]고정현 "금융 플랫폼, 기업 사고파는 시대온다"

  • "은행 영업점을 대체할 새로운 접점인 금융플랫폼에선 기존의 생필품부터 금융상품은 물론이고 앞으론 기업을 사고 팔 수 있는 기업 인수합병(M&A) 몰까지 운영할 겁니다."

  • 원정희 기자

  • [산업혁명 4.0]최현식 "생각의 가치가 미래 결정한다"

  • "생각의 가치가 부의 가치다. 앞으로는 생각의 정도에 따라 미래가 달라질 것이다" 최현식 아시아미래인재연구소 부소장은 24일 서울 63빌딩 그랜드 볼룸에서 열린 비즈워치 포럼 ‘산업혁명 4.0 무엇을 할 것인가’ 강연을 통해 이같이 밝혔다.

  • 노명현 기자

  • [산업혁명 4.0]"주력산업, 스타트업과 상생하라"

  • 4차 산업혁명이 본격화하면 국내 주력산업은 어떻게 될까. 전문가들은 주력산업을 이끌고 있는 대기업들 스스로의 혁신은 쉽지 않다고 보고, 기술혁신을 주도하고 있는 스타트업들과 상생하는 파트너 관계를 만들어야만 살아 남을 수 있다고 강조했다.

  • 이상원 기자

  • [산업혁명 4.0]"미래 인재, SF를 가르치자"

  • "앨빈 토플러는 학교에서 왜 SF(공상과학)를 가르치지 않느냐고 한 적이 있습니다. '과거'는 배우면서 미래 가능성에 대해서는 공부를 하지 않는다는 겁니다." 원종우 과학과사람들 대표는 24일 서울 63빌딩 그랜드 볼룸에서 열린 비즈워치 포럼 '산업혁명 4.0 무엇을 할 것인가' 패널 토론에서 이렇게 말했다.

  • 나원식 기자

  • [산업혁명 4.0]'거대한 변화'..파고 넘을 해법은?

  • 24일 서울 63빌딩에서 '산업혁명 4.0 무엇을 할 것인가'를 주제로 열린 비즈니스워치 포럼 패널 토론에서 전문가들은 제4차 산업혁명으로 한국의 주력산업이 위기에 빠졌지만 철저한 준비와 대응을 통해 거대한 파고를 넘을 것을 조언했다.

  • 양미영 기자

  • [산업혁명 4.0]임종태 "대기업도 협업해야 살아남는다"

  • "4차 산업혁명 시대에서는 대기업도 혼자 생존할 수 없습니다. 스타트업(신생 벤처기업)과 협업하는 생태계를 구축해야 합니다." 임종태 대전창조경제혁신센터장은 24일 서울 63빌딩 그랜드 볼룸에서 열린 비즈워치 포럼 '산업혁명 4.0 무엇을 할 것인가' 강연을 통해 이같이 말했다.

  • 김동훈 기자

  • [산업혁명 4.0]최재붕 "신인류의 탄생, 시장 혁명 주도"

  • "포노 사피엔스(phono–sapiens)라는 완전히 새로운 인류가 탄생했다." 최재붕 성균관대 기계공학부 교수는 24일 서울 63빌딩 그랜드 볼룸에서 열린 비즈워치 포럼 '산업혁명 4.0 무엇을 할 것인가' 강연을 통해 이같이 밝혔다.

  • 안준형 기자

  • [산업혁명 4.0]"변화 속도 빨라진다..융합·협업이 해법"

  • 24일 비즈니스워치가 서울 여의도 63빌딩에서 개최한 '산업혁명 4.0 무엇을 할 것인가?' 포럼에서 전문가들은 "변화는 바로 현실"이라며 4차 산업 혁명이 생각보다 빨리 세상을 휩쓸고 있다고 입을 모았다.

  • 임일곤 기자

  • [산업혁명 4.0]"상식 버려야 중국서도 산다"

  • "삼성전자가 강하다는 스마트폰만 봐도 그렇다. 샤오미(小米)에 이어 오포(OPPO), 비보(Vivo) 같은 신예기업들이 무섭게 치고 올라왔다. 이들은 제조업 기반의 기술력이 아니라 마케팅 능력과 조합력만을 갖고 상위에까지 섰다. 상식으로 접근해선 답이 없다."

  • 윤도진 기자

  • [산업혁명 4.0]10년후, 내 일자리는?

  • 24일 서울 63빌딩 그랜드 볼룸에서 열린 비즈워치 포럼 '산업혁명 4.0 무엇을 할 것인가' 패널토론에서 토론자들은 4차산업 혁명의 시대에 제기되는 실업 문제에 대해 상반된 의견을 내놨다.

  • 김성은 기자

  • [산업혁명 4.0]"다양한 분야를 다뤄서 좋았다"

  • 4차 산업혁명이 화두로 떠오른 가운데 24일 비즈니스워치 주최로 열린 '산업혁명 4.0, 무엇을 할 것인가' 포럼이 대다수 청중들의 높은 관심속에 진행됐다. 이날 행사는 예정된 시간을 지나서까지 진행될 정도로 청중과 패널들은 새로운 시대를 어떻게 대비해야 할 것인가를 놓고 몰두했다.

  • 유태영 기자, 이세정 기자